21세기 초일류 조선해양의 꿈을 키워 나가는 현대삼호중공업

보도자료

수주 회복에 올 채용 규모 5년래 최대!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21-12-27
  • 조회 313
수주 회복에 올 채용 규모 5년래 최대!

 

- 생산기술직도 신규 채용 재개1223일부터 기술연수생 모집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김형관)이 올 들어 수주가 호조를 보이면서 채용 규모를 5년래 최대 규모로 확대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7조선업 업황 개선에 따라 채용 규모를 확대해 올해 전체 인원의 4.2% 수준인 149명을 채용했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대졸 신입사원 62명과 경력사원 76, 생산기술직 11명 등이다. 이는 수주 절벽으로 경영이 어려웠던 2016년 이래 최대 규모로 지난해 55명과 비교해서도 3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특히, 생산기술직은 5년만에 신입사원 채용을 재개했다. 해당 채용은 협력회사 직원과 기술연수우수생, 해군전역부사관 등 3가지 경로로 진행됐다. 내년 5월경에는 특성화고 졸업자를 대상으로 사내 기술교육을 통해 추가 채용도 계획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올 들어 채용 인원을 급격히 늘린 것은 지난해 말부터 수주 호조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의 올 수주 실적은 11월 말 기준, 선박 45척 등 55억 불에 달한다. 연초 목표인 3046억 불의 120%에 육박하는 규모다. 현재 수주잔량도 85척으로 26개월 이상의 일감을 확보했다. 향후 안정적인 물량 처리를 위해 인력 소요가 늘어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 선박의 수요 증가로 조선업에 대한 전망이 좋아지고 있다,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 우수 인재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삼호중공업은 1223일부터 114일까지 89기 기술연수생을 모집한다.

모집 직종은 선박용접과 전기 분야이며 교육기간은 2022124일부터 330일까지 2개월간이다. 교육비는 무료이며, 훈련수당 매월 100만 원, 사내협력사 취업 시 지원금 연간 300만 원, 다른 지역 거주자의 경우 정착지원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기술연수원 수료자에게는 직영 생산기술직 채용 시 우대 혜택도 부여된다.

 

 

사진 설명

 

- 현대삼호중공업 제89기 기술연수생 모집 공고.

- 현대삼호중공업 기술교육원 전경. ()